메뉴 건너뛰기

대전·세종·충남·충북 기독교총연합회 출범 … 

초대 대표회장으로 오정호 목사 취임

“대한민국의 중원을 영적인 청정지역, 윤리적 청정지역으로”



유현우 기자 / 충정지역 전체가 기독교를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사역적으로 연합하는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
바로 대전·세종·충남·충북 기독교총연합회가 6일 출범한 것. 대표회장으로 오정호 목사(새로남교회)가 취임했다.
오정호 대표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출범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오 대표회장은 “대전· 세종· 충남· 충북 곧 충청지역은 지정학적으로 우리나라의 중심이다”며 “금번 대전 세종·충남·충북 각 지역 기독교연합회가 합심 협력해 기독교총연합회로 출범하게 됐는데 이 일은 은혜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지역에서 신실하게 사역하시는 목회자들의 마음을 감동시켜 이루어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렇게 단합한 이유는 시대적 요청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 일은 교회와 목회자의 소명(Calling)이며 그에 따른 사명(Mission)이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정호 대표회장은 “하나님의 진리로 우리 고장 충청을 지켜 내겠다”며 “극단 이슬람의 폐해에 대해 그 실체를 분별해 계몽하며 우리 고장과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테러 청정지역으로 만드는 일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충청 복음화에 힘쓰는 교회의 본질을 훼손 호도하며 사회의 질서를 깨뜨리고 기독교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이단 사이비 집단에 대해 온 교회가 강력하게 한 마음으로 대응해야한다”며 “시대가 급변한다 할지라도 한국 교회는 지역사회의 정신문화를 고양, 보존하며 다음세대인 우리의 자녀들에게 희망의 센터가 돼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오정호 대표회장은 현재 교회의 개혁에 대해서도 강한 목소리를 냈다.
오 대표회장은 “종교개혁의 정신은 결코 과거 지향적이 아니다”며 “과거의 공과를 분별해 현재와 미래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일은 교회다운 교회, 목회자다운 목회자, 성도다운 성도를 세우겠다는 자기성찰과 추상같은 결단을 전제 한다”며 “우리는 목회자로서 과거의 실수와 실패 그리고 부족함을 겸허하게 반성하며 회개한다”고 전했다.
또한 “의도적으로, 정치적으로, 문화적으로, 사회적으로 교회를 음해하거나 도전하는 세력에 대해는 그리스도의 심정을 가지고 교회를 굳게 지켜낼 것”이라며 “새롭게 출범하는 이 소중한 모임과 조직이 은혜로우신 주님의 복 주심 가운데 수많은 분들에게 하나님의 평강과 사랑을 전하는 주님께서 쓰시는 도구로 쓰임받기를 갈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감사예배는 새로남교회 그레이스홀에서 열렸다. 1부 예배와 2부 대표회장 및 임원 취임식 순으로 진행됐다.
오정호 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예배는 김상윤 목사(건강한사회단체 전국연합 대표회장/나눔의교회)가 기도를, 류충열 목사(충북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외평제일교회)가 성경을 봉독했다. 이어 김준규 목사(예장합동증경총회장/청주중앙교회 원로)가 ‘선민과 거주사회의 책임’이라는 제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2부 대표회장 및 임원 취임식은 김철민 목사(대전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대전제일교회)의 사회로 박진홍 목사(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용리제일교회)가 경과보고 및 회칙통과 및 대표회장을 추대했다.
이어 박상준 목사(기독교총연합회 서기/청주광일교회)가 대표회장 약력소개를, 김준규 원로목사가 대표회장 추대패를 전달했다.
황승기 목사(예장합동증경총회장/대전남부교회 원로)와 이기복 감독(기독교연합봉사회 이사장/하늘문교회 원로)가 격려사를 전했다. 또한 임영문 목사(부산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평화교회)와 오덕성 총장(충남대학교)가 축사를 전했다.
강지철 목사(기독교총연합회 사무부총장/대전생명샘교회)의 광고에 이어 전종서 목사(충남기독교총연합회 직전대표회장/대동장로교회)가 오찬기도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