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첫번째 올리는 사진이 메인사진이 됩니다.

다락방 주말1다락방 아홉 번째 이야기

2020.02.25 06:39

전은석A 조회 수:367 추천:13

fish-1850166_1280.jpg

Pixabay로부터 입수된 Pexels님의 이미지 입니다. 


주말1다락방 아홉 번째 이야기 얼큰한 동태찌개

 

아들 밥은 잘 먹고 다녀?”

식당 밥이 그렇지. 엄마가 해 준 동태찌개가 먹고 싶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할 때

엄마가 끊여 준 동태찌개가 늘 생각났다.

그렇게 2-3주가 흘렀고

회사 끝나자마자  늦은 밤

대전에 도착했다.

서울과는 다르게

10시가 훌쩍 넘은 대전은  이슬먹은 숲처럼 상쾌하다.

택시를 타고 집에 도착해 보니

다 늦은 시간에 푸짐한 저녁상이 집에 온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머슴밥 한 공기에서 김이 모락모락 난다.

막 끊여 놓은 동태탕을 커다란 양푼에  한 대접 담아 온다.

넓적한 두부 한 점이 맛깔스럽게 눈에 띈다.

큼지막하게 잘라 놓은 무는

안 먹어도 시원한 맛에 군침이 한가득하다.

쑥갓 한 줌 뚝 잘라 넣고

어슷어슷 썰어 넣은 대파 사이에

뽀얀 동태살을 보니

싱싱한 동태눈을 고르려

이리저리 뒤적거리며 생선가게 아주머니와 흥정하는

어머니 모습이 훤희 그려진다.

순간 하니 눈에 눈물이 맺힌다.

얼른 국물 한 숟가락 푹 퍼서 후루룩 들이키니

얼큰한 국물에 사레들려 콜록콜록거린다.

부리나케 냉수 한 사발 벌컥거리고

덕분에 찔금 거렸던 눈물이 주루룩 흘러 내린다.

 

무심결에 툭 던진 한마디 말을

엄마는 잊지 않고 기억하고 있었다.

객지에서 밥 굶을까봐 노심초사하시더니

아들 온다는 소식에  아침 일찌감치 역전 중앙시장으로 향했다.

 

다락방 아홉  번의 이야기를 쓰면서

가장 많이 들여다 본 것은 순장인 나의 마음이였다.

어떤 순장이 되어야 할까?

어떤 모습으로 기억 되어야 할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

고향집에 돌아와 먹던 얼큰한 동태찌개가 생각이 났다.

 

로그인 없이 좋아요 추천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