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11:28

pianist7 추천:1

-한보라-


제가 대학교에 다닐때의 일이었으니 정말 오래전의 일입니다. 그러나 기억은 생생하네요.

어느 날 친구들과 함께 점심심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을 가게 되었습니다. 마침 지도교수님도 계셨기에 우리는 교수님을 모시고 함께 갔습니다. 교수님께서는 식사를 사주신다고 하셨습니다. 마주 앉은 자리가 불편하기도 하고 어렵기도해서 나는 교수님께 물을 따라 드린다고 하고 물병을 들었습니다.
순간, 병을 잡고 있는 내 손모양에 고민이 되었습니다. '버릇없어 보이면 안되는데, 어떻게 하는 것이 예의바른 행동이지?' 그러다 엉겁결에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게 되었지요. 그때 교수님께서는 잠시의 머뭇거림도 없이 "야! 너는 목사딸이 왜 그러니?"라며 호통을 치셨습니다. 사나운 눈빛과 함께 말이죠. 그 짧은 순간의 영상이 저는 지금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사실 부모님이 목회자가 되신 후 그러한 이야기는 수도 없이 들어왔습니다. 그러니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말이었지만 아마 그 순간은 그동안의 서러움과 상처들이 교수님의 말 한마디를 통해 대 못이 되어 저의 가슴을 찔렀나 봅니다.

어릴적부터 숨기워진 것 없이 다 보여주어야만 했던 사생활들과 내 부모를 향한 거침없는 쓴소리들, 당연한 듯 요구하던 암묵적인 영적 육적 헌신들에  대해 괴로워 하면서도 정작 아무것 하나 손놓을 수 없었던 현실에 방황하던 그 시절의 나는 많은 친구들 앞에서 나와 부모님과 더구나 목사라는 직분에 대해 감정을 참지 못하시던 그 교수님을 나의 기억속에 잊을 수 없는 분으로 남겨놓게 되었네요.
세월이 지나 은혜와 진리안에 깊이 거하면서 그 때의 대 못은 빠졌지만 여전히 못 자국은 남아 있는 듯 합니다. 그러나 그 자국마저 완전히 아물 수 있기를 기도해야겠지요.

저는 지금도 다른 사람들과 식사를 하게 될 때면 습관처럼 하는 것이 있습니다. 남들보다 앞서 수저를 놓아 드리고 물을 따라 드리고 하는 것이지요. 나보다 나이가 적든 많든 상관없습니다. 그래야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그 날 이후로 생긴 습관인데 결과적으로 다른 사람을 섬기는 것이니 어쩌면 오히려 교수님께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할까요?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86 이번엔 꼬오~~~~~옥. 2013.01.12 사모사모
85 날마다 큐티하는 여자.. 2013.01.10 Rhema
84 한 손에는 책을,한 손에는 걸레를 2013.01.10 kind0620
83 야심차게 시작한 나만의 성경통독대회 [1] 2012.12.24 스마일
82 남이 해 주는 밥이 뭐길래~~^^ [1] 2012.10.10 박은정
81 사모의 품격 [1] 2012.09.19 macsog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