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16:49

lien 추천:1

지금은 결혼 11년차.
두 아이의 재롱에 밀려 더 이상은 통할 것 같지 않지만
그런 나에게 남편 충전시키기 비법이 있다.

다소곳한 보통 사모님들과는 사뭇 다른 나의 '유우머 보약'이 바로 그것이다.
남편이 힘들어 보일 때 기도와 격려 외에...
얼굴에 웃음꽃을 머금케 하고픈 나만의 개그 본능이랄까?

저녁 늦게 들어와 파김치가 되어 소파에 앉아 있는 남편 앞에서 손가락을 딱딱 튕기며,
엉덩이를 실룩거리며
"콩나물 팍팍 무쳤냐? 참~나! 오늘 뭔 일 있~냐?"
이주일 할아버지 흉내 한 번에 남편의 지친 얼굴엔 웃음꽃이 핀다.
그래서 나도 웃고, 아이들도 웃고... 온 가족이 웃음바다가 된다.
그렇게 한바탕 웃고 나면 모든 피로는 싹~~
보약 만드는 것 어렵지 않아요~ ^^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86 이번엔 꼬오~~~~~옥. 2013.01.12 사모사모
85 날마다 큐티하는 여자.. 2013.01.10 Rhema
84 한 손에는 책을,한 손에는 걸레를 2013.01.10 kind0620
83 야심차게 시작한 나만의 성경통독대회 [1] 2012.12.24 스마일
82 남이 해 주는 밥이 뭐길래~~^^ [1] 2012.10.10 박은정
81 사모의 품격 [1] 2012.09.19 macsog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