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부지 없던 청소년시절 늘 영육의 양식을 채워주시던 교회선생님이 계셨다

하나님 사랑의 열정으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여자아이들 열명을 늘 사랑으로 섬겨주셨던 선생님과는 반대로 우리는 선생님께서  누구를 더 예뻐한다느니 뭐가 서운하다는 둥 여러가지핑계로 싸우고 질투하고 삐지기 일쑤였다.
그런 우리들 때문에 맘고생이 심하셨지만 선생님은 늘 한결같이 우리모두를 사랑해주셨다.

세월이 지나 선생님의 나이가 되어보니 그렇게 사랑해주시는게 결코 쉬운일이 아니었음을 깨닫는다.

상처받은 마음 보듬어 주시고 필요할때 달려와주시고 함께 울어주시고 기쁜일에 누구보다 축하해 주시고..

무엇보다 우리가 하나님을 바로 알고 영적으로 성숙해지도록 좋은 말씀듣게 해주시고 알려주시고~

셀수없이 많은 추억들로 내 사춘기 방황의 시절을 안아주셨던그분!

지금은 미국에서 좋은 목회자 가정을 꾸리시는 그분이 생각난다

아이키운다는 핑계로 잠시 잊고살았던 고맙고 그리운 선생님께 연락한번 드려봐야겠다

나도 누군가에게 보고싶고 그립고 잊지못할 사람이 되었으면... 하는 작은 바램을 가져본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
66 남편이 기운 낼 수 있다면... 2012.04.05 유후~!
65 격려와 배려로 에너지 업~! 2012.03.28 선영아사랑해
64 밥이 보약이다!! 2012.03.28 compolina
63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bronte
62 잠보다 더 좋은 보양식은 없다! 2012.03.27 꾸랭이
61 우리 남편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다. 2012.03.27 withfa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