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2012.06.02 12:47

한음미 추천:2

아이들은 부모에게 자신의 필요가 있을때
대부분 말로 요청합니다
타인의 시선으로 볼때 생각이 깊은 아이이거나 내성적인 아이라도
자신의 부모앞에선 엄마 나 미미 리본아트 사주세요! 뽀로로 자전거 사주세요!
라고 당장 요청합니다

부모가 들어주지 않을땐 토라지기도 하고 조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런 말을 들어 줄 엄마가 없을때
아이들은 눈으로 말하는 법을 배웁니다

일본에서 예쁜 여자아이를 만난적이 있습니다
아버지는 선량한 농부였고 어머니는 외국인이었는데
그곳에 적응 못하고 가출을 하였습니다
가까이에서 사정을 잘 아시던 목사님께서
만나시고 아이를 생각해서라도 돌아와서 좋은 엄마와 아내로 살라고
여러번 간청하시고 질타도 하시고 말씀으로 권면하셨지만
그 엄마는 끝내 가족의 곁으로 돌아 가지 않았습니다

엄마없이 지내던 그 아이는 말수도 줄었고
환하던 웃음도 수줍은 미소로 바뀌고
명랑하던 말소리 마저도 귀를 기울여야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작아졌다고 들었습니다
맑고 선량하지만 아이의 눈빛은 깊었습니다
눈으로 말하고 탐색하는  그 아이의 눈을 들여다보면
작은몸에서 깊은 아픔과 슬픔, 외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미읺은 아기새를 보는듯
위태하고 가여웠습니다

시간이 많이 지났는데도
행복연구원의 주제를 듣고나서
그 아이의 눈빛이 내 가슴속으로  들어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
66 남편이 기운 낼 수 있다면... 2012.04.05 유후~!
65 격려와 배려로 에너지 업~! 2012.03.28 선영아사랑해
64 밥이 보약이다!! 2012.03.28 compolina
63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bronte
62 잠보다 더 좋은 보양식은 없다! 2012.03.27 꾸랭이
61 우리 남편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다. 2012.03.27 withfa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