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13:58

bronte 추천:2

나의 남편은 남다른 패션 감각과 미각을 가진 멋쟁이(?) 남자다.
장금이가 가진 절대미각은 아니지만, 나름 음식에 대한 약간의 식견과 미각과 멋스러움을 가지고 있다. 남편은 종종 음식을 보고 먹을 때 하는 말이 있다.
“음식은 입으로도 먹지만, 눈으로도 먹는 거야.”라고…

이런 남편에게 딱 어울리는, 기운나게 하는 으라차찻 보양식은
멋스러운 식탁과 그릇, 접시, 컵 등을 준비하여 아름답고 예쁜 밥상을 차려주는 것이다.
남편은 집에서 물 한 잔을 마셔도 아무거나 막 쓰는 컵을 사용하지 않는다.
내가 정성스레 준비하고 아껴둔 손님접대용 컵을 나 몰래 슬쩍 사용하기도 하는데,
이런 성향을 가진 남편은 내가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을 예쁜 접시와 그릇을 사용하여
맛깔스럽게 차려주면 무척 좋아라 한다.

마치 어린아이가 엄마에게 사랑을 듬뿍 받고 존중을 받는 기분을 느끼는 것처럼
아내의 정성이 담긴 음식과 식탁의 데코레이션을 보면
아내에게만은 존중과 존경, 그리고 사랑을 받는 느낌을 갖는 것 같다.
밖에서 속상한 일이 있어 기분이 울적해도 집에서만은 아내에게, 아이들에게
최고의 남편, 아빠라는 정서적 포만감과 안정감을 준다고나 할까?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81 사모의 품격 [1] 2012.09.19 macsog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
66 남편이 기운 낼 수 있다면... 2012.04.05 유후~!
65 격려와 배려로 에너지 업~! 2012.03.28 선영아사랑해
64 밥이 보약이다!! 2012.03.28 compolina
»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bronte
62 잠보다 더 좋은 보양식은 없다! 2012.03.27 꾸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