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희미한 대답... 미안해요

2011.12.20 15:29

이상진 추천:2

청년사역을 하던 때라 심방을 하면 내가 사주는 것이라서 식사는 늘~ 분식, 햄버거... 이런 거였다.
하지만 가끔 집사님들께 대접을 받을 때도 있다. 메뉴는 고기, 회, 양식... 이런거^^

밤늦게 집에 들어가면 안쓰러워하는 아내가 묻는다.
"식사는 하셨어요?"
학생들과 분식을 먹은 날은...
"네~ 라면에 공기밥 먹었어요~", "애들이랑 순대볶음 먹었어요~" 아주 자세하게 대답~
하지만, 대접을 받은 날은...
"네~ 그냥 이것 저것 먹었어요..."라고 희미하게 대답한다.

"여보~ 미안해요~ 그런 날은 칼로 썰고 온 날이에요~^^a 아기보느라 외출도 못하는 당신에게 미안해서...자세하게 말할 수 없었어요^^"

"채소를 먹으며 서로 사랑하는 것이 살진 소를 먹으며 서로 미워하는 것보다 나으니라"(잠15:17)^^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0 가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0.07.22 행복지기
63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bronte
62 잠보다 더 좋은 보양식은 없다! 2012.03.27 꾸랭이
61 우리 남편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다. 2012.03.27 withfaith
60 나... 참 행복해요 2012.03.22 si1224
59 오늘도 무사히 2012.03.22 주님만
58 힘나는 말한마디가 보약 2012.03.22 perfumetree
» 희미한 대답... 미안해요 [2] 2011.12.20 이상진
56 행동없이 마음만 있어서 미안해요~ 2011.12.20 이상진
55 상수리나무 같은 당신에게 secret 2011.12.09 세자매의 아빠
54 돌이켜보니 그때의 당신에게 더욱 고맙고 더욱 미안합니다. 2011.12.09 SYoo
53 나도... 미안해요. secret 2011.12.09 봉지우유 남편
52 미안... 미안해요. 2011.12.09 봉지우유
51 아무 소리도 안들려... 2011.12.09 compolina
50 무거워 보이던 남편의 어깨 2011.12.01 진이맘
49 반성합니다. 2011.12.01 박은정
48 <세상살기 7호>남편보다 아들이 먼저 (?)^^ [1] 2011.11.26 이보경
47 흰 구름의 나라 뉴질랜드까지 날아온 「라일락」 2011.10.26 이성희
46 ? secret 2011.10.16 최순영
45 [re] 안녕하세요, 라일락입니다 secret 2011.10.19 행복지기
44 내 자녀는 스파이 2011.09.29 오직믿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