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희미한 대답... 미안해요

2011.12.20 15:29

이상진 추천:2

청년사역을 하던 때라 심방을 하면 내가 사주는 것이라서 식사는 늘~ 분식, 햄버거... 이런 거였다.
하지만 가끔 집사님들께 대접을 받을 때도 있다. 메뉴는 고기, 회, 양식... 이런거^^

밤늦게 집에 들어가면 안쓰러워하는 아내가 묻는다.
"식사는 하셨어요?"
학생들과 분식을 먹은 날은...
"네~ 라면에 공기밥 먹었어요~", "애들이랑 순대볶음 먹었어요~" 아주 자세하게 대답~
하지만, 대접을 받은 날은...
"네~ 그냥 이것 저것 먹었어요..."라고 희미하게 대답한다.

"여보~ 미안해요~ 그런 날은 칼로 썰고 온 날이에요~^^a 아기보느라 외출도 못하는 당신에게 미안해서...자세하게 말할 수 없었어요^^"

"채소를 먹으며 서로 사랑하는 것이 살진 소를 먹으며 서로 미워하는 것보다 나으니라"(잠15:17)^^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1.12 행복지기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
66 남편이 기운 낼 수 있다면... 2012.04.05 유후~!
65 격려와 배려로 에너지 업~! 2012.03.28 선영아사랑해
64 밥이 보약이다!! 2012.03.28 compolina
63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bronte
62 잠보다 더 좋은 보양식은 없다! 2012.03.27 꾸랭이
61 우리 남편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다. 2012.03.27 withfaith
60 나... 참 행복해요 2012.03.22 si1224
59 오늘도 무사히 2012.03.22 주님만
58 힘나는 말한마디가 보약 2012.03.22 perfumetree
» 희미한 대답... 미안해요 [2] 2011.12.20 이상진
56 행동없이 마음만 있어서 미안해요~ 2011.12.20 이상진
55 상수리나무 같은 당신에게 secret 2011.12.09 세자매의 아빠
54 돌이켜보니 그때의 당신에게 더욱 고맙고 더욱 미안합니다. 2011.12.09 SYoo
53 나도... 미안해요. secret 2011.12.09 봉지우유 남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