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번엔 꼬오~~~~~옥.

2013.01.12 12:28

사모사모 추천:1

해가 바뀔때마다 가장 먼저 구입하는것이 있다.
"올해는  계획적으로 알차게 살아야지~"하며
굳은 결심을 하고 서점을 간다.

나에게 도전을 줄 책 한권과
알록 달록 형형 색색의 이쁜  다이어리속에서
가장 심플하고 가벼운 것을 선택한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 많은 고민으로 산 다이어리에
고정적인 집안 행사와  가족의 생일등을 기록한다.
일주일동안 해야할 일도  꼼꼼히 적어둔다.

그렇게 꼼꼼하게 시작한 한해...
한달 두달이 지나면서 여백의 미(?)가 생기고,
기록한것 조차 기억을 못하게 되는...
삶을 주도적으로 살지 못하고 무언가에 이끌려 가는
분주함에 슬픔을 느낀다.ㅠㅠ
2013년도 화이팅!^^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19 겨울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19.10.17 행복지기
89 나의 찬양 2013.04.05 코람데오
88 주 안에 있는 나에게 secret 2013.04.05 조슈아
87 남편과 함께 달밤에 체조를^^ 2013.01.15 주와같이
» 이번엔 꼬오~~~~~옥. 2013.01.12 사모사모
85 날마다 큐티하는 여자.. 2013.01.10 Rhema
84 한 손에는 책을,한 손에는 걸레를 2013.01.10 kind0620
83 야심차게 시작한 나만의 성경통독대회 [1] 2012.12.24 스마일
82 남이 해 주는 밥이 뭐길래~~^^ [1] 2012.10.10 박은정
81 사모의 품격 [1] 2012.09.19 macsog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