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 손에는 책을,한 손에는 걸레를

2013.01.10 13:49

kind0620 추천:3

막내 아이가 27개월이 되고,생활에 조금의 여유가 생겼다.
아이들이 어느 정도 크면, 읽고 싶은 책 마음껏 읽으리라  다짐했었는데 드디어 때가 왔다고 생각했다.
큰 아이들이 학교,어린이집에 가고,막내 아이가 낮잠자는 1-2시간동안 집안일하지 않고 책만 읽으리라 생각했다. 1주일에 1권,한달에 4권의 책을 읽으리라 다짐하니 기분이 좋아졌다.
막내아이가 잠든 오전시간,책 1권과 차 한잔을 들고 책상에 앉았다.
하루,이틀은 그래도 괜찮았다.삼일쯤 접어들었을때.점점 더 어지럽혀지는 집안...내 눈에 책보다 집안의 먼지가 먼저 들어온다.
한 손에는 책을,한손에는 걸레를 들고 먼지를 닦았다.그러다가 결국 두 손에 걸레를 들고 청소하는 내모습을 보게 되었다.
아직 때가 아닌것인가? 나의 결심이 약한것인가?
두 손에 책만 들고, 독서 삼매경에 빠질수있는 날은 언제쯤 오려나...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0 가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0.07.22 행복지기
114 내머리속의 지우개 secret 2016.07.12 서유진
113 넘지 못할 산이 있거든... secret 2016.07.12 황미진
112 스마일은 적당히~~~ secret 2016.07.12 강세은
111 훈련을 통해 달라진 맛 secret 2016.07.09 유혜주
110 훈련의맛 secret 2016.07.09 윤슬기
109 예배, 그때의 그 간절함으로 secret 2016.05.01 지은아
108 말씀을 말씀으로 들을 수 있게 secret 2016.04.22 한영수
107 순종해야지요 secret 2016.04.21 황미진
106 참된 예배자 secret 2016.04.20 김유미
105 우선순위 secret 2016.04.20 박나미
104 다시 예배자의 자리로.. secret 2016.04.20 강정선
103 포기할 수 없는 시간 secret 2016.04.20 이안나
102 불편해도 너~무 불편해 secret 2016.04.20 서지희
101 살신성인 [1] secret 2016.01.21 황미진
100 몸치여서슬퍼요 [1] secret 2016.01.20 강세은
99 하나님의선물 [1] secret 2016.01.20 이선영
98 봉사의 기쁜 맛~~ [1] secret 2016.01.18 신성희
97 따라 따라 말씀따라 file 2014.01.15 서지희
96 주님이 크게 보는 사람 secret 2013.10.21 주사랑
95 <시>라고 하기에는 미흡하지만... <시>라고 우겨봅니다. ^^;; 2013.04.30 오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