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모가 된 지 1년 남짓 되었을 때, 나에겐 나름 사모로서 교회에서 어떤 자세와 태도를 보여야 하는지 누가 말하지 않아도 다 안다고 착각(?)하는 교만한 시절이 있었다.
인사하는 것, 말하는 것, 예배 등 등 나름 조심 조심하며 지내려 했던 건 사실이다.
그런데 정말 잘 되지 않았던 게 있었으니... 바로 교회 밥이 그것이다.
주부라면 특별히 맛이 없어도 누가 대신 해 주는 밥이라면 당연 꿀맛이다.
더구나 그때 나는 결혼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그것도 돌도 되지 않은 아이를 업고 다닌 때였으니 얼마나 남이 해 주는 밥이그립고 먹고 싶었겠는가.
하필 예배를 마치고 사택인 집으로 내려가는 통로에 교회식당이 있었고 맛있는 냄새와 줄지어 선 성도들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다.
그런데 워낙 보수적인 교회라 다른 몇 몇 사모님들은 예배가 마치면 누가 볼 새라 후다닥 집으로 들어가셨고 나도 그렇게 해야되나보다 라고 생각했었기에 교회 밥을 먹고 가는 건 상상이 되지 않았다.
어느 날이었다. 도저히 교회 밥의 유혹을 떨치지 못한 나는" 어짜피 교회에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아 사람들이 내 얼굴도 모르고 ..그냥  성도인척 줄서서 밥 먹고 가자."라고 혼자 결론을 내려 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마음 따로 행동 따로 나는 그렇게 한동안 교회 밥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그런데 그 자유가 얼마나 갔겠는가. 점점 나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많아지며..나는 교회 밥과 이별을 선언하게 되었다.ㅠㅠ

(지금은 새로남교회에서 맛있는 밥을 사모님들과 맘~껏 먹을 수 있어 넘 행복하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19 겨울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19.10.17 행복지기
89 나의 찬양 2013.04.05 코람데오
88 주 안에 있는 나에게 secret 2013.04.05 조슈아
87 남편과 함께 달밤에 체조를^^ 2013.01.15 주와같이
86 이번엔 꼬오~~~~~옥. 2013.01.12 사모사모
85 날마다 큐티하는 여자.. 2013.01.10 Rhema
84 한 손에는 책을,한 손에는 걸레를 2013.01.10 kind0620
83 야심차게 시작한 나만의 성경통독대회 [1] 2012.12.24 스마일
» 남이 해 주는 밥이 뭐길래~~^^ [1] 2012.10.10 박은정
81 사모의 품격 [1] 2012.09.19 macsog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71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