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모가 된 지 1년 남짓 되었을 때, 나에겐 나름 사모로서 교회에서 어떤 자세와 태도를 보여야 하는지 누가 말하지 않아도 다 안다고 착각(?)하는 교만한 시절이 있었다.
인사하는 것, 말하는 것, 예배 등 등 나름 조심 조심하며 지내려 했던 건 사실이다.
그런데 정말 잘 되지 않았던 게 있었으니... 바로 교회 밥이 그것이다.
주부라면 특별히 맛이 없어도 누가 대신 해 주는 밥이라면 당연 꿀맛이다.
더구나 그때 나는 결혼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그것도 돌도 되지 않은 아이를 업고 다닌 때였으니 얼마나 남이 해 주는 밥이그립고 먹고 싶었겠는가.
하필 예배를 마치고 사택인 집으로 내려가는 통로에 교회식당이 있었고 맛있는 냄새와 줄지어 선 성도들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다.
그런데 워낙 보수적인 교회라 다른 몇 몇 사모님들은 예배가 마치면 누가 볼 새라 후다닥 집으로 들어가셨고 나도 그렇게 해야되나보다 라고 생각했었기에 교회 밥을 먹고 가는 건 상상이 되지 않았다.
어느 날이었다. 도저히 교회 밥의 유혹을 떨치지 못한 나는" 어짜피 교회에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아 사람들이 내 얼굴도 모르고 ..그냥  성도인척 줄서서 밥 먹고 가자."라고 혼자 결론을 내려 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마음 따로 행동 따로 나는 그렇게 한동안 교회 밥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그런데 그 자유가 얼마나 갔겠는가. 점점 나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많아지며..나는 교회 밥과 이별을 선언하게 되었다.ㅠㅠ

(지금은 새로남교회에서 맛있는 밥을 사모님들과 맘~껏 먹을 수 있어 넘 행복하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0 가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0.07.22 행복지기
123 연단이 필요한 정금 [2] secret 2017.01.20 윤슬기
122 전하는 자에게 주시는 소망 [1] secret 2017.01.19 황미진
121 만남이 축복입니다. [1] secret 2017.01.18 신성희
120 보라~ 하나님 능력을, 보라~ 하나님 구원을 .. [1] secret 2017.01.18 지은아
119 주님의 능력의 손 [1] secret 2017.01.08 박나미
118 추천 [1] 2017.01.05 김종헌
117 사모의 리더십은... [1] secret 2016.10.22 김희숙
116 사모의 리더십은~ [1] 2016.10.21 강정선
115 bittersweet...! secret 2016.07.18 조세은
114 내머리속의 지우개 secret 2016.07.12 서유진
113 넘지 못할 산이 있거든... secret 2016.07.12 황미진
112 스마일은 적당히~~~ secret 2016.07.12 강세은
111 훈련을 통해 달라진 맛 secret 2016.07.09 유혜주
110 훈련의맛 secret 2016.07.09 윤슬기
109 예배, 그때의 그 간절함으로 secret 2016.05.01 지은아
108 말씀을 말씀으로 들을 수 있게 secret 2016.04.22 한영수
107 순종해야지요 secret 2016.04.21 황미진
106 참된 예배자 secret 2016.04.20 김유미
105 우선순위 secret 2016.04.20 박나미
104 다시 예배자의 자리로.. secret 2016.04.20 강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