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모의 품격

2012.09.19 17:49

macsog 추천:1

지금으로부터 7년 전 우리 부부가 새롭게 사역하게 될 교회의 담임 목사님 사모님은 정말 깔끔하시고 세련된 분이셨다.
사모님은 부교역자 사모들에게 옷차림을 항상 단정하고 품격있게 하라고 당부하시곤 하셨다.
그때 난 7개월 된 큰 아이를 업고 마을버스, 시외버스 그리고 택시를 타고 험난한 여정을 따라 예배를 참석하러 가야만 했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태풍이 오나 사모의 품격을 지키고자 하는 일념 하에 난 7~8cm가 되는 하이힐을 신고 다녔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나를 이상하게 쳐다곤 했다.
" 깡마른 새댁이 무거운 아기를 업고 하이힐을 신고 다니네... 어디 결혼식 가시나 봐요?" 하고 묻곤 했다. 아이는 점점 무거워 졌고 그 아이가 4살이 될 때까지 나는 그렇게 쭉 하이힐을 신고 다녔다.
지금도 비가 오면 욱신거리는 다리, 사모의 품격을 지키고자 했던 새내기 사모의 아품이 아닐까? 어쨋든 그 덕분인지는 몰라도 사모님은 나를 많이 아끼고 사랑해 주셨다. 지금은 하나님 품에 안기셨지만 오늘 따라 그 사모님이 가슴 먹먹해 지도록 그립다 ㅠ.ㅠ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0 가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0.07.22 행복지기
123 연단이 필요한 정금 [2] secret 2017.01.20 윤슬기
122 전하는 자에게 주시는 소망 [1] secret 2017.01.19 황미진
121 만남이 축복입니다. [1] secret 2017.01.18 신성희
120 보라~ 하나님 능력을, 보라~ 하나님 구원을 .. [1] secret 2017.01.18 지은아
119 주님의 능력의 손 [1] secret 2017.01.08 박나미
118 추천 [1] 2017.01.05 김종헌
117 사모의 리더십은... [1] secret 2016.10.22 김희숙
116 사모의 리더십은~ [1] 2016.10.21 강정선
115 bittersweet...! secret 2016.07.18 조세은
114 내머리속의 지우개 secret 2016.07.12 서유진
113 넘지 못할 산이 있거든... secret 2016.07.12 황미진
112 스마일은 적당히~~~ secret 2016.07.12 강세은
111 훈련을 통해 달라진 맛 secret 2016.07.09 유혜주
110 훈련의맛 secret 2016.07.09 윤슬기
109 예배, 그때의 그 간절함으로 secret 2016.05.01 지은아
108 말씀을 말씀으로 들을 수 있게 secret 2016.04.22 한영수
107 순종해야지요 secret 2016.04.21 황미진
106 참된 예배자 secret 2016.04.20 김유미
105 우선순위 secret 2016.04.20 박나미
104 다시 예배자의 자리로.. secret 2016.04.20 강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