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없던 그 시절..

2012.09.19 17:34

초코러브 추천:1

남편이 부임한 첫 사역지는 너무나 은혜가 넘치고 평안함을 주는 교회였다.
사모님들 또한 다들 좋으셔서 사모 모임때면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다과를 나누며 좋은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일년을 함께 지내며 서로에게 하고 싶은 말들이 있으면 한 마디씩 하자는 자리에 이런저런  얘기들이 오고 갔습니다.
" 사모님 저는 사모님들이 새벽예배에 참석하셨으면 좋겠어요. 그 전엔 OOO사모님이 꾸준히 나오셔서 힘이 되곤 했었는데 ..."  
정적~
"네.. 저희들도 새벽예배를 드리고는 싶지만 아이들이 아직 어려서 예배나오기가 좀 어렵네요..."
그땐 저만 아이가 없었고 다른 사모님들은 모두 2~3명의 자녀들을 키우고 계셨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너무 큰 실수를...
어린 아이들를 키우며 새벽예배를 참석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제사 깨닫게  되었습니다. 또한 겪어보기 전에 절대로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된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사모님들께 너무 죄송스럽습니다. 얼마나 당돌한 전도사사모로 보였을까 눈앞도 아찔합니다. OOO교회 사모님들 그땐 정말 죄송했어요. 그리고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하고 사랑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0 가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0.07.22 행복지기
123 연단이 필요한 정금 [2] secret 2017.01.20 윤슬기
122 전하는 자에게 주시는 소망 [1] secret 2017.01.19 황미진
121 만남이 축복입니다. [1] secret 2017.01.18 신성희
120 보라~ 하나님 능력을, 보라~ 하나님 구원을 .. [1] secret 2017.01.18 지은아
119 주님의 능력의 손 [1] secret 2017.01.08 박나미
118 추천 [1] 2017.01.05 김종헌
117 사모의 리더십은... [1] secret 2016.10.22 김희숙
116 사모의 리더십은~ [1] 2016.10.21 강정선
115 bittersweet...! secret 2016.07.18 조세은
114 내머리속의 지우개 secret 2016.07.12 서유진
113 넘지 못할 산이 있거든... secret 2016.07.12 황미진
112 스마일은 적당히~~~ secret 2016.07.12 강세은
111 훈련을 통해 달라진 맛 secret 2016.07.09 유혜주
110 훈련의맛 secret 2016.07.09 윤슬기
109 예배, 그때의 그 간절함으로 secret 2016.05.01 지은아
108 말씀을 말씀으로 들을 수 있게 secret 2016.04.22 한영수
107 순종해야지요 secret 2016.04.21 황미진
106 참된 예배자 secret 2016.04.20 김유미
105 우선순위 secret 2016.04.20 박나미
104 다시 예배자의 자리로.. secret 2016.04.20 강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