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16:46

이선영 추천:3


결혼하고 10일 만에 남편과 함께 뉴질랜드를 가게 되었습니다.
그곳에 도착한 후 한걸음을 떼는 순간부터 저희들이 생각했던 것과는
너무나 많은 것들이 달랐습니다.
당장 살아야할 집과 어떻게 생활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습니다.

하루는 우연히 버스를 타고 지나가다 한인교회가 보여 그곳에서 주일예배를 드리기로
맘을 먹고 예배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예배 후 모든 교인들과 함께하는 식사시간이 있었는데 저희도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얼마 만에 보는 김치와 한국음식인지 너무나 감사하게 맛있게 먹었습니다.

식사 후 목사님께서 잠깐 보자고 하며 말씀하셨습니다.
왠지 신학을 공부하는 학생인 것 같다며 다음주에 집에 초대할테니
함께 점심을 먹자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신학을 공부할 계획은 있었지만
그 당시에는 그냥 일반유학생으로 간 것이기 때문에 너무 놀라웠습니다.

며칠 후 목사님댁에 방문하게 되어 함께 밥을 먹으며 정말 많은 이야기를 듣고 나누며
그곳에서의 생활도 차츰차츰 정리해 나갈 수 있겠다는 희망이 보였습니다.
그 후 목사님의 끊임없는 사랑과 관심 때때론 따뜻한 밥으로 저희들을 이끌어 주셨고
그곳 교회에서 봉사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저에게는 언제나 다정다감하며 저희 남편에게는 어머니와 같은 존재로 있게 되었습니다.

그분의 사랑과 섬김을 글로 표현하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듯합니다.
지금까지도 좋은 관계로 10여년을 연락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생각만으로도 벅차고 감사한 목사님, 사랑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0 가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0.07.22 행복지기
114 내머리속의 지우개 secret 2016.07.12 서유진
113 넘지 못할 산이 있거든... secret 2016.07.12 황미진
112 스마일은 적당히~~~ secret 2016.07.12 강세은
111 훈련을 통해 달라진 맛 secret 2016.07.09 유혜주
110 훈련의맛 secret 2016.07.09 윤슬기
109 예배, 그때의 그 간절함으로 secret 2016.05.01 지은아
108 말씀을 말씀으로 들을 수 있게 secret 2016.04.22 한영수
107 순종해야지요 secret 2016.04.21 황미진
106 참된 예배자 secret 2016.04.20 김유미
105 우선순위 secret 2016.04.20 박나미
104 다시 예배자의 자리로.. secret 2016.04.20 강정선
103 포기할 수 없는 시간 secret 2016.04.20 이안나
102 불편해도 너~무 불편해 secret 2016.04.20 서지희
101 살신성인 [1] secret 2016.01.21 황미진
100 몸치여서슬퍼요 [1] secret 2016.01.20 강세은
99 하나님의선물 [1] secret 2016.01.20 이선영
98 봉사의 기쁜 맛~~ [1] secret 2016.01.18 신성희
97 따라 따라 말씀따라 file 2014.01.15 서지희
96 주님이 크게 보는 사람 secret 2013.10.21 주사랑
95 <시>라고 하기에는 미흡하지만... <시>라고 우겨봅니다. ^^;; 2013.04.30 오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