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 시절, 그때가 그리워

2011.04.19 15:17

엄사모 추천:3

  26살 가을 어느 날, 결혼을 앞둔 친구와 새벽기차를 타고 경주로 향했다.
  기차안에서 창문으로 바라보던 새벽안개의 상쾌함… 결혼을 앞둔 소중한 친구의 두근두근 가슴 설레는 이야기, vision, 고민들… 그리고 함께 먹던 삶은 계란과 쥐포…….
10년이 지난 시간이건만 그때의 기억들이 여전히 가슴을 설레게 한다.

  경주에 내려 버스를 타고 보문단지에 도착해, 코스모스 길을 걸으며 또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무엇이 그리 할 이야기가 많았던지 수많은 이야기를 나누어도 또 다른 이야깃거리가 생겼고, 저녁 늦게까지 보문호(호수)를 바라보며, 우린 서로의 마음과 생각을 나누었다.

  경주의 석양을 뒤로하고 돌아오는 길이 얼마나 아쉽던지…….
  지금은 그 친구도 나도, “아내, 사모, 엄마…”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맡겨진 삶을 살아가고 있다. 오늘처럼 주어진 삶에 작은 한숨이 쉬어질 때이면 그 친구와 함께했던 그해 가을, 경주… 그 시절, 그때가 참 그립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40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2011.05.13 김성희
39 [re]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1] 2011.05.16 라일락
38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값진 여행 2011.04.19 김사모
37 하나님만 우리를 막을 수 있다 2011.04.19 김C사모
» 그 시절, 그때가 그리워 2011.04.19 엄사모
35 친구들과의 여행 2011.04.19 박은정
34 배낭 굴리는 빨치산 2011.04.19 하사모
33 반성합니다! 2011.04.19 주사모
32 아름다운 산행 2011.04.19 쥬디해밀턴
31 그립고, 또 그립다!! 2011.04.19 김성경
30 바쁜 인생의 걸음을 걷다가... 2011.04.19 보라
29 웃지 못할 여행 2011.04.19 혜빈맘
28 조금만 가면 됩니다 2011.04.19 이사모
27 " 나 사모 안하면 안돼? " 2011.02.18 김성희
26 [re] 라일락 2011년 여름호에 글이 소개되었습니다 - 편집부 2011.07.27 라일락
25 순종의 결과... 2011.02.11 빈마더
24 사모가 뭔지 몰랐다구요~ 2011.01.30 김지영
23 거부할 수 없는 인도하심 2011.01.24 최지현
22 나의 꿈은 '김 집사' 2011.01.22 김명희
21 그의 직업(?)은 '목회자' 2011.01.21 한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