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모가 뭔지 몰랐다구요~

2011.01.30 04:55

김지영 추천:1

내 나이, 22살에 학부신학생1년째인 남편과 결혼을 했다.
초등학교때부터 한 교회에서 지내던 남편은 백마탄 왕자님을 위한 기도로
간구할 때마다 늘 내 옆에 있었다. 교회반주자로 목사님이셨던 아버님의 예쁨을 받았던 나는 고등학교 2학년때 그만 아버님과 남편의 결혼제안을 받았던 것이다.
내 나이 17살.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신앙으로 하나님의 기쁨이 되고자 못 부를 찬양이 없었던 때인지라 사모가 뭔지도 모르고 그냥 남편과 둘이 찬양하는 게 재밌어서 좋은 만남을 가지기 시작했다. 하나님의 뜻이였던 지 남편이 마냥 귀여우셨던 부모님도 사모의 길을 감사함으로 축복해주셨다. 대학4학년을 졸업식도 끝내지 않은 채 남편과 결혼을 했고, 10년째 학생인 남편을 두아들과 함께 모시며 아직도 철들지 않은 사역까지 감당하고 있다.
가끔씩" 으앙, 너무 억울하다구 그 때 누가 나 좀 말려주지,난 아무것도 몰랐다구..." 하며 투정을 부리지만 가장 순결한 것으로 나의 젊음과 마음을 드리게 하신 하나님의 우리 가정을 향하신 부르심이 얼마나 감사하고 소중한 지 나의 소원을 들어주신 하나님앞에 다시 한 번 찬양드린다. "나의 부르심 나의 영원한 소망... 예수님의 형상을 닮는 것...."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1.12 행복지기
40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2011.05.13 김성희
39 [re]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1] 2011.05.16 라일락
38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값진 여행 2011.04.19 김사모
37 하나님만 우리를 막을 수 있다 2011.04.19 김C사모
36 그 시절, 그때가 그리워 2011.04.19 엄사모
35 친구들과의 여행 2011.04.19 박은정
34 배낭 굴리는 빨치산 2011.04.19 하사모
33 반성합니다! 2011.04.19 주사모
32 아름다운 산행 2011.04.19 쥬디해밀턴
31 그립고, 또 그립다!! 2011.04.19 김성경
30 바쁜 인생의 걸음을 걷다가... 2011.04.19 보라
29 웃지 못할 여행 2011.04.19 혜빈맘
28 조금만 가면 됩니다 2011.04.19 이사모
27 " 나 사모 안하면 안돼? " 2011.02.18 김성희
26 [re] 라일락 2011년 여름호에 글이 소개되었습니다 - 편집부 2011.07.27 라일락
25 순종의 결과... 2011.02.11 빈마더
» 사모가 뭔지 몰랐다구요~ 2011.01.30 김지영
23 거부할 수 없는 인도하심 2011.01.24 최지현
22 나의 꿈은 '김 집사' 2011.01.22 김명희
21 그의 직업(?)은 '목회자' 2011.01.21 한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