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흐르는 강물처럼

2011.01.19 10:50

봉지우유 추천:1

인도 단기 선교를 마무리 지으며 한국으로 돌아오기 전 인도 전역을 짧게 돌아보는 여행을 가졌었다. 몇시간씩 가야하는 기차안에서 요셉에 관한 책을 읽으며 묵상하였다.요셉의 순전함과 온유함. 그리고 꿈을 향해 전진토록 만드신 하나님을 보며 나도 요셉과 같이 순전히 자신을 드리며 하나님의 꿈을 이루어 나가는 배우자를 꿈꾸며 기도하게 되었다

그러던 중 한국의 섬기는 교회에 사역자가 왔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당시 교회는 성전건축을 하고 있었고 그 어려움이 많은 교회에 사역자가 왔다는것이 놀랍고 감사했다.

한국에 돌아와서 담임 목사님의 권유로 전도사님인 그를 만나게 되었고 콜록 대면서도 열심히 찬양인도와 말씀을 전하는 그에게 내가 꿈꾸며 기도하던 배우자의 모습을 보게 하셨다.그러면서 나도 모르게 모성본능이 발동하였다.^^

우리는 양가 어머니께서 우리보다 먼저들 아셔서 서로 연락하시며 좋은 동역자처럼 지내셨다. 두분이 이렇게 좋으시니 우리의 만남에는 전혀 갈등이나 문제가 없었다.

만남부터 결혼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은 흐르는 강물처럼 그 은혜속에 우리를 이끌어 오셨다. 그러고 보니 어렸을적 할아버지 같은 담임 목사님께서 물으신 적이 있었다.
" **인 커서 누구랑 결혼할래?"
철없던 난 주저 없이 대답했다.
" 목사님 같은 사람이요"
하나님의 흐르는 강물은 그때 부터 시작되었나보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1.12 행복지기
40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2011.05.13 김성희
39 [re]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1] 2011.05.16 라일락
38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값진 여행 2011.04.19 김사모
37 하나님만 우리를 막을 수 있다 2011.04.19 김C사모
36 그 시절, 그때가 그리워 2011.04.19 엄사모
35 친구들과의 여행 2011.04.19 박은정
34 배낭 굴리는 빨치산 2011.04.19 하사모
33 반성합니다! 2011.04.19 주사모
32 아름다운 산행 2011.04.19 쥬디해밀턴
31 그립고, 또 그립다!! 2011.04.19 김성경
30 바쁜 인생의 걸음을 걷다가... 2011.04.19 보라
29 웃지 못할 여행 2011.04.19 혜빈맘
28 조금만 가면 됩니다 2011.04.19 이사모
27 " 나 사모 안하면 안돼? " 2011.02.18 김성희
26 [re] 라일락 2011년 여름호에 글이 소개되었습니다 - 편집부 2011.07.27 라일락
25 순종의 결과... 2011.02.11 빈마더
24 사모가 뭔지 몰랐다구요~ 2011.01.30 김지영
23 거부할 수 없는 인도하심 2011.01.24 최지현
22 나의 꿈은 '김 집사' 2011.01.22 김명희
21 그의 직업(?)은 '목회자' 2011.01.21 한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