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생역전(^^)

2011.01.13 09:45

원이맘 추천:1

신학대학원 재학시절, 하루는 동기 남자 전도사님들이 나를 보며 딱하다는 듯 건네는 말,
"자매는 그 나이에 아직 사귀는 형제도 없고 어떡하나?"
(당시 남자전도사님들은 그리 많지 않은 나이에도 사귀는 자매들이 있었다.)
이때 나는 코웃음을 치며 이렇게 말했었다.
"전 50만원짜리 전도사랑은 안사귀어요."
아직 학생신분인 남자전도사를 사귀는 자매들을 약간 비웃었다고나 할까?

이런 콧대높고 교만한 나는 신대원 졸업후 계속 노처녀로 지내며 번듯한 직장을 가진 사람을 만나 생활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껏 하나님 일을 하겠다고 자부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철야예배 중 주님은 내게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베드로에게 물었던 질문을 하시는 것이다.
그런데 자신있게 "네"라고 말할 수 없는 마음의 찔림이 있었다. 사모의 길을 가기 싫었던 마음, 사모가 되면 핑계대지 못하고 오직 주님 일에 올인해야 하는데... 그걸 알기에 더욱 가기 싫었던 길, 나의 이런 이중적인 마음을 깨닫고 주님 앞에 엎드러져 눈물콧물 흘리며 회개하게 되었다.

이런 일이 있은 후, 그를 만난 날은 나의 생일 전날,
4년 후배인 신대원 2학년생, 그야말로 내가 말했던 '50만원짜리 전도사'  
그렇지만 내가 원했던 키크고 성격 활달하고 적극적인 열정의 사람,
하나님께서는 내 인생의 가장 멋진 생일 선물을 주신 것이다.
그에게 영적인 필이 꽂히고 10년이 지난 지금,
"그의 아내인 사모로 사는 것이 너무 행복하다" 고 고백하고 싶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1.12 행복지기
40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2011.05.13 김성희
39 [re]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1] 2011.05.16 라일락
38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값진 여행 2011.04.19 김사모
37 하나님만 우리를 막을 수 있다 2011.04.19 김C사모
36 그 시절, 그때가 그리워 2011.04.19 엄사모
35 친구들과의 여행 2011.04.19 박은정
34 배낭 굴리는 빨치산 2011.04.19 하사모
33 반성합니다! 2011.04.19 주사모
32 아름다운 산행 2011.04.19 쥬디해밀턴
31 그립고, 또 그립다!! 2011.04.19 김성경
30 바쁜 인생의 걸음을 걷다가... 2011.04.19 보라
29 웃지 못할 여행 2011.04.19 혜빈맘
28 조금만 가면 됩니다 2011.04.19 이사모
27 " 나 사모 안하면 안돼? " 2011.02.18 김성희
26 [re] 라일락 2011년 여름호에 글이 소개되었습니다 - 편집부 2011.07.27 라일락
25 순종의 결과... 2011.02.11 빈마더
24 사모가 뭔지 몰랐다구요~ 2011.01.30 김지영
23 거부할 수 없는 인도하심 2011.01.24 최지현
22 나의 꿈은 '김 집사' 2011.01.22 김명희
21 그의 직업(?)은 '목회자' 2011.01.21 한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