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남편과 나는 둘 다 목회자 가정의 자녀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목회자 자녀로 살아갈 두 아이들을 얼마나 이해해 줄 수 있으며, 또 이 아이들이 우리가 하는 조언이나 위로의 말을 얼마나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그러던 중 이번 라일락에서 조성희 사모님의 글을 일으며 위로와 도전을 받았다. 이 고민이 나만의 고민이 아니라는 사실에 위로를 받음과 동시에 가정도 사역지와 같이 생각하고 끊임없이 고민하고 훈련되어야 한다는 말씀에서 도전을 받은 것이다. 사역현장도 하나님께서 허락하시고 맡겨주신 곳이지만 그와 더불어 이 아이들도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귀한 영혼임을 다시 한 번 새기게 되었다.

 그러나 가정이라는 곳이 사역현장보다 긴장이 많이 풀리는 곳이다 보니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게 되는 것 같다. 이번 라일락 특집에서 여러 교수님들과 목사님들께서 거짓, 자기 중심성, 질투, 분노, 용서 등 구체적인 부분들을 다루어주신 글들을 읽으며 아이들에게 드러나고 있을 나의 연약함들에 얼굴이 화끈거리는 것 같았다. 사모라고 하더라도, 엄마라고 하더라도 결국은 똑같이 연약한 죄인일뿐인데 나는 조금이라도 더 나은 사람인 것처럼 생각하고 행동해왔던 것 같다. 이번 라일락 호를 읽고 다시 한 번 다짐해본다. 좀 더 솔직하게 예수님 앞에서 내 자신을 내려놓고 그 분의 은혜를 구하며 보다 예수님을 닮아가기 위해 발버둥치는 사모가, 엄마가 되기를.. 그래서 훗날 목회자 자녀로 성장하여 각자의 삶으로 나아가게 될 우리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믿음의 본이 될 수 있기를 조심스럽게 소망해본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7 긍휼한 마음으로 품게 하소서 new 정예나 2021.04.13
276 2020년 라일락 겨울호 허민정 2021.02.17
275 2020 winter 라일락 [1] 이지연AC 2021.02.03
» 2020년 겨울호 라일락을 읽고.. [1] 조소은 2021.01.28
273 라일락은 사랑입니다^^* [2] 주선실 2021.01.24
272 라일락 2020 겨울호를 읽고~* [4] 이영미C 2021.01.21
271 목사의 가정에도 그늘이 있을수 있다 [3] 윤슬기 2021.01.20
270 이제는 한번에 이겨내겠습니다. [2] 정예나 2021.01.17
269 우리 모두는 자신의 인생스토리 안에 갇혀 사는 연약한 존재다 [1] 김연주I 2020.11.11
268 나의 삶을 묶어버릴 밧줄을 끊어내자 [1] 윤슬기 2020.10.30
267 라일락 가을호를 읽으며 [1] 이지연AC 2020.10.30
266 덮어두고 해결하지 않으려고 했던 상처의 흔적을 보는 시간이었습니다. [1] 황미진 2020.10.27
265 라일락을 통해 내 마음을 바라봅니다... [2] 이소희 2020.10.22
264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 [2] 김유미 2020.10.22
263 건강한 교회를 통해 건강해지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합니다. [2] 정예나 2020.10.21
262 마음의 위로가 되었던 라일락 가을호 [2] 박혜린 2020.10.21
261 읽고 또 읽고 싶은 라일락 여름호 [1] 조소은 2020.08.12
260 상실의 고통을 마주한 자리에서... [1] 허민정 2020.08.11
259 마음다스리기 [1] 윤슬기 2020.08.10
258 주님의 기쁨이 되는 [1] 김명희C 2020.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