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리운 내 친구

2012.06.12 10:12

엄임주 추천:1

초등학교 5학년, 겨울 방학을 앞두고, 한 친구로부터 성탄절 카드를 받았다.

"ㅇㅇ야, 늘 밝은 네가 좋아. 우리 같이 교회도 가고 같이 놀자~"

짧은 글의 카드는 내 마음에 빛이 되어 주었다.
'나같은 소심한 아이가 좋대... 나보고 밝다고 해주네...'

들쑥날쑥 교회에 다니던 내가, 그 친구의 카드를 받고 "절대(?)" 예배에 빠지지 않는 아이로 바뀌게 되었다. 그리고 그 친구와 나는 단짝이 되었고, 교회에서도 학교에서도 늘 함께 했다.

봄이면 호미와 소쿠리 들고 냉이, 달래 캐러가고
여름엔 냇가에서 머리감고 놀고
가을엔 코스모스길 거닐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나를 평생 교회에 몸담고 살도록 이끌어준 고마운 친구...
유년 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함께 나눈 내 친구...
지금은 어디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참 보고싶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여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4.13 행복지기
86 이번엔 꼬오~~~~~옥. 2013.01.12 사모사모
85 날마다 큐티하는 여자.. 2013.01.10 Rhema
84 한 손에는 책을,한 손에는 걸레를 2013.01.10 kind0620
83 야심차게 시작한 나만의 성경통독대회 [1] 2012.12.24 스마일
82 남이 해 주는 밥이 뭐길래~~^^ [1] 2012.10.10 박은정
81 사모의 품격 [1] 2012.09.19 macsog
80 철없던 그 시절.. [1] 2012.09.19 초코러브
79 사랑의 시작엔 2012.07.04 정지인
78 지워지지 않는 흔적, 지워야 할 흔적. 2012.06.30 pianist7
77 그리운 선생님! 보고싶어요 [1] 2012.06.27 지은아
76 할아버지의 자장가 [1] 2012.06.26 박선인
75 사모님, 목사님! 뵙고 싶어요~ 2012.06.26 박은정
74 사모가 되니 더욱 생각나는 사람. 2012.06.22 김희숙
73 두 번째 시어머니? 2012.06.22 이선영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