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리운 내 친구

2012.06.12 10:12

엄임주 추천:1

초등학교 5학년, 겨울 방학을 앞두고, 한 친구로부터 성탄절 카드를 받았다.

"ㅇㅇ야, 늘 밝은 네가 좋아. 우리 같이 교회도 가고 같이 놀자~"

짧은 글의 카드는 내 마음에 빛이 되어 주었다.
'나같은 소심한 아이가 좋대... 나보고 밝다고 해주네...'

들쑥날쑥 교회에 다니던 내가, 그 친구의 카드를 받고 "절대(?)" 예배에 빠지지 않는 아이로 바뀌게 되었다. 그리고 그 친구와 나는 단짝이 되었고, 교회에서도 학교에서도 늘 함께 했다.

봄이면 호미와 소쿠리 들고 냉이, 달래 캐러가고
여름엔 냇가에서 머리감고 놀고
가을엔 코스모스길 거닐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나를 평생 교회에 몸담고 살도록 이끌어준 고마운 친구...
유년 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함께 나눈 내 친구...
지금은 어디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참 보고싶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1.12 행복지기
72 그 이름의 비밀 2012.06.22 김성경
» 그리운 내 친구 [1] 2012.06.12 엄임주
70 눈으로 말하는 아이는 [1] 2012.06.02 한음미
69 보약 중에 보약, 웃음보약^^ 2012.04.13 lien
68 결심했어요~! 2012.04.08 obbible
67 나만의 일등 보양식 2012.04.05 brhan
66 남편이 기운 낼 수 있다면... 2012.04.05 유후~!
65 격려와 배려로 에너지 업~! 2012.03.28 선영아사랑해
64 밥이 보약이다!! 2012.03.28 compolina
63 사랑이 듬뿍 담긴 나만의 데코레이션~ 2012.03.28 bronte
62 잠보다 더 좋은 보양식은 없다! 2012.03.27 꾸랭이
61 우리 남편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다. 2012.03.27 withfaith
60 나... 참 행복해요 2012.03.22 si1224
59 오늘도 무사히 2012.03.22 주님만
58 힘나는 말한마디가 보약 2012.03.22 perfumetree
57 희미한 대답... 미안해요 [2] 2011.12.20 이상진
56 행동없이 마음만 있어서 미안해요~ 2011.12.20 이상진
55 상수리나무 같은 당신에게 secret 2011.12.09 세자매의 아빠
54 돌이켜보니 그때의 당신에게 더욱 고맙고 더욱 미안합니다. 2011.12.09 SYoo
53 나도... 미안해요. secret 2011.12.09 봉지우유 남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