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내가 사모가 될 줄이야...

2011.01.11 14:49

박은정 추천:1

사모를 한번도 생각지 못한 나.
어릴적부터 목사님의 자녀들이 참 부럽긴 했지만 내가 사모가 될 줄이야...
나의 꿈은 지극히 평범한(?) 간호사였기에 대학은 집에서 가까운 간호전문대에 가기로 이미 마음을 굳혔었다.
고 3 수능을 끝내고 원서를 쓸 무렵, 전혀 교회랑은 상관없으신 담임선생님께서 난데없이 신학교 원서를 사오라고 강요하셨고, 그 강요에 못이겨 선생님 앞에서 흉내만 내려고 쓴
원서였지만 정말 이상하게도 그때부터 하나님께서 내 마음을 그 쪽으로 강권적으로 이끄시고 기도하게 하셨다.

남편 또한 원하던 대학진학에 실패하고 재수를 했고 먼 부산에서 대구까지 주의 종이 되고자 신학교에 오게 되었다.  나는 조금 어린 나이였지만 주위 언니들을 따라 배우자 기도를 구체적으로 하고 있었고 신기하게도 너무나 빠른 (?) 시일 안에 하나님께서는 그 기도제목에 다 맞는 지금의 남편을 만나게 해주셨다.

어쩌면 얼떨결에 사모가 된 것 같지만, 돌아보니 하나님의 시간표대로, 하나님의 방법으로 이끄시고 우리부부를 만나시게 하신 것 같다. 그 인도하심을 믿기에 나는 나의 사모되게 하심에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이 사명을 잘 감당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라일락 2021 봄호 <사모의 세상살기> 글을 모집합니다! 2021.01.12 행복지기
40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2011.05.13 김성희
39 [re] 연초록이 아름다운 5월에 떠나다. [1] 2011.05.16 라일락
38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값진 여행 2011.04.19 김사모
37 하나님만 우리를 막을 수 있다 2011.04.19 김C사모
36 그 시절, 그때가 그리워 2011.04.19 엄사모
35 친구들과의 여행 2011.04.19 박은정
34 배낭 굴리는 빨치산 2011.04.19 하사모
33 반성합니다! 2011.04.19 주사모
32 아름다운 산행 2011.04.19 쥬디해밀턴
31 그립고, 또 그립다!! 2011.04.19 김성경
30 바쁜 인생의 걸음을 걷다가... 2011.04.19 보라
29 웃지 못할 여행 2011.04.19 혜빈맘
28 조금만 가면 됩니다 2011.04.19 이사모
27 " 나 사모 안하면 안돼? " 2011.02.18 김성희
26 [re] 라일락 2011년 여름호에 글이 소개되었습니다 - 편집부 2011.07.27 라일락
25 순종의 결과... 2011.02.11 빈마더
24 사모가 뭔지 몰랐다구요~ 2011.01.30 김지영
23 거부할 수 없는 인도하심 2011.01.24 최지현
22 나의 꿈은 '김 집사' 2011.01.22 김명희
21 그의 직업(?)은 '목회자' 2011.01.21 한보라